:: 171007 청송 ::

Snaps/2017 2017.10.22 22:07
































































2017.10.07. 청송


처가에서 올해 마지막 고추 따던 날의 기록.


일하는 와중에도 수시로 카메라를 꺼내드는 사위를 보고 우리 장모님은 ‘우서방 거 사진은 자꾸 찍어서 어디나 쓰나?’ 라고 물으셨고 나는 ‘언젠가 다 쓰일 날이 있을 겁니다.’ 라고 대답했다. 장모님은 ‘그런게 다 쓸데가 있나?’ 하며 피식 웃으시곤 다시 바삐 손을 움직이셨다. 내가 송도 사진전 준비를 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으신 후로는 ‘우리 사위가 그냥 재미로 찍는 수준이 아니었나 보다’ 하고 생각하시는 듯 하지만, 그렇다고 딱히 이 사진들이 쓰일 곳이 있으랴. 거창한 사진전이나 사진집은 아닐지라도 우리 가족의 기록으로 남길 수 있다는 것, 그것 만으로 충분하지 않겠나.


이 날 찍은 사진들을 와이프에게 보여주며 얘기했다.


‘나중에 보면 눈물날거야.’




Rollei 35SE / Kodak 400TX / IVE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