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복절 ::

Snaps/2003 2017.01.10 08:50










2003.08.15. 서울 시청광장

Nikon F90X / ai-s 28mm f2.8 / Kodak TMY / IVE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2016.07.16. 포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2016.07.16. 포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2011.08.01. 티베트 라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2016.07.16. 여남부두에서


뭐니뭐니해도 결국 가장 손에 익고 가장 중요한 순간에 선택하게 되는 카메라와 렌즈는 얘네 둘이더라.


Nikon F3HP & ai-s 28mm f2.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2016.06.11. 포항


2롤의 TMAX400에서 추린(?) 무려 47컷. 셀렉팅 안하고 이렇게 막 올리긴 또 처음인 듯. 뭔가 글과 함께 버무려보고 싶으나 나중에 모아서 해보기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2016.05.28. 포항


어쩌다 보니 요즘 죽도시장만 한달여에 걸쳐 네 번이나 찾아가 사진을 찍고 있는데 역시 시장은 언제나 활기넘치는 곳이다. 이 날은 간만에 니콘 F3HP에 ai-s 28mm f2.8을 가지고 나섰다. 역시 스냅에서는 28미리란 화각이 가장 좋은 것 같다. 복잡한 상황을 정리하는 프레이밍을 하는데는 50미리가 적합한 것 같지만, 좀 더 과감해서 접근했을 때 표현할 수 있는 원근감 강조의 효과와 깊은 심도로 인한 포커싱의 편리함이 좋다. 단, SLR은 역시 미러쇼크를 무시할 수 없어 노출이 잘 나오지 않는 어판장 내부에서의 촬영이 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2003.12.10 서울 이문동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2003.07.23 서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 장날 ::

Snaps/2001 2015.08.02 00:22



2001.01 안동 풍산장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2003.01 베트남 호치민


왠지 그냥 베트남이라면 이런 이미지가 딱 떠오른다. 다녀온지 10년도 넘게 지났으니 요즘은 얼마나 달라졌을런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2003.01 베트남 호치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 외출 ::

Snaps/2001 2015.07.23 15:42



2001.07 서울


할부지 손 잡고 외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 무악동 ::

Snaps/2001 2015.07.13 09:04









2001년 서울 무악동


오래되어 정확한 위치는 모르겠지만 요즘은 아파트가 들어서고 재개발이 추진 중이라 아마 이 곳도 예전의 모습은 아닐 듯 하다.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하며 활달했던 다른 친구들과 달리 유달리 하얀 얼굴에 무심한 눈빛이 인상적이었던 아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 녹천 ::

Snaps/2000 2015.07.10 16:13



2000.10.19 녹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 영종도 ::

Snaps/2000 2015.07.10 16:00



2000년 가을 영종도


이 때만 해도 인천공항을 건설 중인 때라 월미도에서 배를 타고 건너 갔었다. 요즘도 이렇게 갯벌에서 조개를 캘 수 있는지.

사진찍고 아주머니들이 주시는 소주를 두어잔 받아마셨다. 진흙이 묻은 호미로 콕 찍어 주시던 사과 한조각이 안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웨지우드는 그 오랜 역사 만큼이나 많은 이야기를 간직하고 있는 브랜드라 하나 정도는 갖고 싶었는데 그 유명한 Jasper 라인은 그 아름다움은 별개로 실사용하기에 그리 끌리지 않았다. 식기류의 파란색은 음식이 맛있게 보이지 않았고 찻잔만 구하고 있는 나에게 홍차의 수색을 보려면 찻잔은 일단 흰색이어야했다.





웨지우드의 대표작. Portland 항아리



그러나 이런 웨지우드 전통의 아이템과 달리 비교적 최근인 1964년에 첫 등장하여 베스트셀러로 등극한 라인업이 있으니 바로 와일드 스트로베리 시리즈다. 영국제 도자기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장미 문양이 아닌 산딸기 그림을 그려넣은 이 라인업은 처음 봤을 때는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포트메리온이 떠올라 그다지 매력이 느껴지지 않았는데, 이게 보면 볼 수록 수수한 듯 하면서도 참 산뜻하고 예뻐 보이는 것이었다. 찻잔의 모양도 내가 선호하는 넓고 얕은 Peony Shape에 1st Quality의 Made in England. 일단 한 조만 사보기로 했고 3주가 거의 다되어 영국에서 도착했다.





Wild Strawberry라는 이름 처럼 잔과 소서에 산딸기 그림이 그려져 있다. Minton의 Haddon Hall 라인업 보다 그림은 전체적으로 듬성듬성한데 그래서 더 깔끔하고 마치 산뜻한 풀내음이 날 것 같은 느낌을 준다. 그림의 채도는 의도적인지 다소 낮은 편인데 그래서 덩쿨의 녹색과 산딸기의 빨강, 꽃의 분홍색이 그 어느 하나 튀지 않고 전체적으로 차분한 조화를 이룬다. 찻잔과 소서의 테두리는 22K 금으로 입혀져 조금이나마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다. 물론 빅토리아 여왕 시절의 금장이 엄청나게 들어간 화려한 찻잔들에 비교할 수는 없지만 오히려 평소에 자주 쓰기엔 딱 적당해 보이고 부담스럽지 않아 좋다.  





위에서 바라본 모습. 잔에다 차를 따르면 찻속에 산딸기 풀을 담궈놓은 듯한 느낌도 든다. 손잡이의 홀딩감도 좋고 무게 배분, 촉감 등 모든 면에서 만족스럽다. 





찻잔의 아랫면에는 웨지우드의 마크가 스탬핑 되어 있고..





소서의 아랫면에서는 포틀랜드 항아리 그림의 웨지우드 마크가 스탬핑되어 있다. 찻잔과 소서의 웨지우드 마크 스탬핑이 다른데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제작 시기가 서로 다른 찻잔과 소서로 이루어진 한 조일 가능성도 있을 듯. 자세히 보면 산딸기 그림의 색감도 찻잔과 소서가 조금 다르다. 상태는 매우 훌륭하므로 굳이 신경안쓰기로. 패스~






마지막 사진은 차를 따라둔 것으로 올리고 싶었으나 사진을 찍어두질 않아서 그냥 이걸로 끝낸다. 사실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찻잔인데 실물을 보니 한조를 더 사고 티포트와 플레이트까지 사고 싶을 정도로 마음에 쏙 든다. 64년에 발매된 이후 지금까지 인기를 누리는 건 역시 유행을 타지 않는 깔끔함에 있지 않나 싶다. 



2015.03.2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단기간에 걸쳐 찻잔을 몇 개나 지르고 있는지 모르겠다만 어느 정도(?)만 갖추고 나면 그만해야지 다짐하며 그 '어느 정도'에 속하는 것들을 나름대로 정해보았다. 주로 영국제 찻 잔들에 관심이 갔고 非영국제로는 딱 두 종류가 소유욕을 자극했는데, 하나는 독일 마이센(Meissen)의 Blue Onion 라인이었고 또다른 하나는 러시아 로모노소프(Lomonosov) Cobalt Net 라인이었다. 




두 종류 모두 파란색을 주제로 한 자기라는 공통점이 있는 것으로 보아 내가 파란색을 참 좋아하긴 좋아한다 싶은데, 마이센의 블루 어니언은 조선에서도 만들어내던 중국의 청화 백자를 모방한 제품임에도 유럽에서 최초로 도자기 제작에 성공했다는 역사성을 가지고 있고 오늘날에도 명품으로서의 위치가 탄탄해 다소 수수해 보이는 외모에 비해 가격도 만만치 않다. 반면 로모노소프의 코발트 넷은 파란색 그물망에 금으로 그려진 문양들이 어우러져 러시아 황실에 공급되던 자기라는 명성에 걸맞는 상당히 화려한 외모를 자랑한다. 



성격상 어차피 언젠가는 살 것 같아 이왕 살거 빨리 사자는 합리적(?) 결론을 내렸다. 마이센은 좀 더 보는 안목이 키워지면 알아보기로 하고 먼저 로모노소프를 알아보니 국내 가격은 정말 깜짝 놀랄 수준이다. 복잡한 유통과정과 관세,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이미지를 구축하고 싶은 수입사들의 의도가 더해졌는지 모르겠지만 비싸도 너무 비싸다. 한 눈에 확 들어오는 화려한 디자인에다 이렇게 비싼 가격까지 더해지니 그릇 좀 좋아하는 일부 사람들 사이에선 거의 선망의 대상이던데 나는 그렇게 비싼 비용을 지불할 생각은 없었다. 결국 이번에도 이베이를 공략하기 시작했는데 그다지 많은 물건이 올라와있지도 않을 뿐더러 짝퉁이 아닌가 의심될 정도로 가격대가 국내에 비해 저렴했고 그리 비싸지 않은 중고제품에도 입찰자가 많지 않다. 상대적으로 물건이 많은 영국의 로얄 알버트나 파라곤 제품들에는 항상 입찰자가 많은 것과는 너무 비교되는 의외의 모습이라 로모노소프 역시 국내에서 다소 과장된 이미지의 브랜드가 아닌가 살짝 의심도 된다.. 그래도 이쁜 건 사실이라 하나를 눈여겨 보며 입찰했고 별다른 경쟁없이 수월하게 한 조를 구할 수 있었다. 





Lomonosov - Cobalt Net Tulip Tea Cup


정상적으로 소서에 올려두고는 안찍고 뒤집어서 먼저 찍었다; 미국의 셀러에게서 구입한 물건인데 적어도 배송하기 전에 한 번은 씻을 법도 한데 먼지도 제법 많고 잔 내부에 얼룩 마저 있었다. 물론 셀러의 제품 설명에 90년대말에 구입한 후 거의 쓰지 않고 보관만 해온 것이라 먼지가 앉거나 때가 묻었을 수 있다고 적혀는 있었지만 그래도 그냥 그대로 보낼 줄이야;;; 셀러도 참 대단한 사람인 듯. 하여튼 개봉 후 회사 탕비실에 들고가 깨끗이 설거지 해줬더니 다행히 반짝반짝 상태가 좋다. 잔 아랫면의 스탬프는 요즘 나오는 제품들과 차이가 있다. 





모든 페인팅은 수작업으로 이루어진다고 하는데 손잡이에도 신경써서 금으로 무늬를 그려뒀다. 잔과 소서의 화려한 그림과 튤립 형태의 디자인에 비해 손잡이의 디자인은 너무 평범하지 않나 싶은데 금으로 그린 무늬가 심심함을 조금이나마 덜어준다.





바로 위에서 바라본 모습. 잔의 크기는 일반적인 찻잔에 비해 큰 편으로 가득 채울시 약 250ml 정도 들어가며 보기 좋게 예쁘게 담으면 220ml 정도가 들어가는 수준이다. 티포트를 쓰지 않고 간단하게 티백을 우려 마시기에는 딱 좋은 사이즈. 다만 차를 그 정도 채우면 무게가 꽤 무거워지는데 역시 저 손잡이가 뭔가 좀 어설프다. 손가락이 편하지 않고 무게감이 많이 느껴지고 잔의 옆 면에 손가락이 닿아 뜨겁기도 하다. 드는 요령이 생기면 나아질 수도 있겠지만 저 손잡이는 조금만 더 신경을 써줬으면 어땠을까 싶다.





그래도 모든게 용서되는 화려한 코발트 넷과 금장의 조화. 소서 위에 잔을 올려두고 이렇게 바라보면 정말 아름답고 화려하다. 물론 눈을 부릅뜨고 구석구석 살펴 보면 완벽하지만은 않은데, 잔 아랫 부분이나 소서의 가장 자리 등의 금장 칠 폭이나 도료의 두께가 조금씩 편차가 있긴 있다. (공식 수입업체에서도 모든 무늬가 핸드 페인팅이라 완벽하지는 않을 수 있다고 언급을 해둠) 로얄 알버트도 그렇고 금으로 칠하는 부분은 원래 다소 그럴 수 밖에 없다고 이해하는게 좋을 듯 하다. 개인적으로 만년필도 그렇고 시계나 등등 대부분의 물건들에 '금장'을 상당히 싫어하는 편인데 이상하게 찻 잔은 금장 무늬가 들어간 것이 좋다. 





퇴근이 다소 늦었지만 새 찻잔이 왔으니 한 잔 안마실 수 없지. 티백으로 간단히 마시고 잘까 하다가 새로산 Twinings의 Earl Grey 틴을 개봉해서 우려냈다. 확실히 잔이 크니까 우려낸 다음 티포트로 옮겨서 2번 따라 마실 필요가 없어서 좋다. 어차피 2조를 산 것도 아니니 혼자 마실 때 주력 찻잔이 될 것 같다. 



대부분의 찻잔들이 사진보단 실물이 낫던데 솔직히 말하면 얘는 사진이 나은 것 같다. 실물이 예쁘지 않은 건 아니지만 워낙 사진발을 잘 받는 화려한 잔이다 보니 기대가 너무너무 컸던 것일 수도. ㅎㅎ  



2015.03.1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2003.08.15 서울


광복절날 열린 두 개의 집회. 두 군데 모두 가긴 어렵고 하나를 선택해 그 중 우파의 집회에서 찍었던 사진들. 당시까진 기자들에게 애용되던 고감도 필름 후지 프레스800을 용도에 적합한 현장에서 난사해댔다. 소화기 분말도 뒤집어 쓰고 경찰 방패에도 밀려며 남긴 분열과 갈등의 기록. 기타 멘트는 생략. 정치적 답글 달리면 삭제합니다. 나도 정치적 의도로 찍은 사진이 아니고 그러려고 올리는 것도 아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Fujifilm X100



내가 아버지께서 신혼 때부터 쓰시던 캐논 AE-1을 물려받은게 벌써 17년 전인 중학교 2학년 때였다.

당시 아버지께서는 니콘 F4 바로 밑에 포진한 준플래그쉽 F801S를 쓰셨고 그건 곧 다음 세대의 준플래그쉽 F90X로 바뀌었었다. 그리고 아주 가끔 아껴 쓰시던 F3HP는 아무도 모르게 책장 뒤에 꼭꼭 숨겨두셨던게 기억이 난다. 


내가 중고등학교 시절 아버지는 한창 사진에 빠지셨고 '월간 사진'같은 잡지도 매월 구독하시며 열정을 불태우셨는데 내가 대학생이 되었을 무렵부터는 더 이상 예전같진 않으셨다. 이것저것 사는 일에 지치고 할머니의 건강도 안좋아지면서 자연스레 열정은 사그라지셨고 당신보다 더 사진에 빠져든 우리 두 형제를 보시는 걸로 대신하시게 되었다. 그러면서 아버지께서 그렇게 아끼시던 신품 F3HP는 나의 메인 카메라가 되었다. 대학교 1학년 여름방학을 마치고 상경하려던 내게 '이거 가져가서 쓰거라.' 하시면서 F3HP를 건네주시던 기억이 생생하다.


하여튼 나의 20대 시절 동안, 카메라를 바꾸면 그 재미에라도 사진 찍는게 다시 신나시지 않을까 하는 바램과 내가 못사는 카메라들을 아버지를 통해 대리만족하고픈 호기심이 가득찬 아들의 뽐뿌에 못이기셔 아버지의 카메라 라인업은 자주 바뀌었다. 아버지의 전통적인 니콘 라인업은 결국 내 손에 넘어오게 되면서 아버지는 Pentax 수동 최고급기 LX를 위시로 한 펜탁스 렌즈들이 구비되었으며 한 때 선풍적 인기였던 Contax T3와 Rollei35s,Hexar AF 같은 35미리 기반 소형 카메라들도 있었으며 Superikonta 같은 폴딩 중형 카메라에 Contax lla같은 RF카메라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다.


그렇지만 카메라가 바뀌어도 아버지의 열정은 쉽게 살아나지 않았고 그 많은 카메라들은 오히려 내가 두루두루 쓰며 실컷 즐겨보는 것들이 되었다. 


그렇게 질풍노도와 같던 나의 20대 사진 생활 지나가고 나니 나도 어느새 서른을 넘기고 아버지는 환갑을 넘기시고 올해는 정년퇴임을 하셨으니 세월의 무상함은 수많은 필름 카메라들이 이제 더 설 자리가 없게된 것 마냥 덧없다;;; 어쨌든 이제 대세는 디지랄이라 지금 아버지의 메인 카메라는 후지 X100이다. 사실 그 전에도 LX3같은 고급 똑딱 디카가 있었지만 역시 똑딱이는 똑딱이라 만족을 주지 못했고 그렇다고 나와 동생이 들고 다니는 거대한 DSLR은 무리인지라 선택은 X100이었다. 가볍고 작은 크기에 클래식컬한 디자인, 밝은 파인더와 높은 개방값은 렌즈, 아버지께서 좋아하시는 35미리 화각. 색감과 화이트밸런스에서 발군인 후지의 특징. 여러가지 면에서 아버지에겐 딱인 카메라다. 


불과 두 달여 사이에 정년 퇴임과 할머니의 상을 치뤄야했기에 아직은 여유가 없으실 아버지. 이제는 좀 더 여유를 가지시고 예전처럼 사진을 즐기셨음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hoto-Nomad]


티스토리 툴바